통일부 “대북수해지원 유보-민간지원 잠정 중단”

통일부는 24일 북한의 11.23 연평도 포격에 대한 대응으로 대북 수해물자 지원을 잠정적으로 유보한다고 밝혔다.


천해성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대한적십자사(한적)가 북한 신의주에 전달 중인 대북 수해지원물자의 전달을 오늘부터 중단하기로 했다”고 했고 “반출 대기 중인 민간단체의 대북지원 물자에 대해서도 반출을 중단하도록 각 단체에 개별 통보했다”고 밝혔다.


천 대변인은 “영유아 등 취약계층에 대한 지원은 5.24조치 이후에도 개별적으로 승인했지만 어제 북한이 우리에 대한 무력도발을 감행했다”면서 “일단 승인했던 물량에 대해 반출을 중단하도록 했고 그 이후는 진전상황을 봐가며 입장이 정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까지 한적을 통해 북한 신의주에 전달키로 했던 수해물자는 쌀 5천t과 컵라면 300만개, 시멘트 1만t, 의약품 등이다. 이 중 쌀 5천t, 컵라면 300만개, 시멘트 3천t은 전달을 마친 상태다.


천 대변인은 “현재 단둥에 대기 중인 물량은 3천700t의 시멘트와 5억8천만원 상당의 의약품인데 이 물품의 전달이 중단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현재 반출 대기 중인 민간단체 대북지원 물량은 8개 단체가 지원하는 27억원 상당으로 대부분 영유아 등 취약계층 지원과 수해지원을 위한 물자인 것으로 알려졌다.


통일부는 사건 발생 당일인 23일 우리 국민 신병 안전 등을 감안해 개성공단 지역 방북(출경)을 불허하겠다는 입장을 밝히고, 25일 문산 도라산 남북출입국사무소에서 개최키로 했던 남북적십자회담을 무기한 연기한다고 밝혔었다.


천 대변인은 “(회담에 대한) 우리 입장은 오늘 오전 대한 적십자사 총재의 명의의 전통문을 통해 북측에 통보했다”고 밝혔다.


통일부에 따르면 오전 8시 현재 개성공단에는 우리 국민 764명이 체류중인 상태로 이날 63명이 귀환할 예정이다. 금강산 지역에는 종전과 같은 14명이 체류중이다.

통일부는 북한 체류인원 신변안전관리지침을 즉각 시달해 체류인원 현황파악, 비상연락과 수시보고 체계가동, 현지 안전관리 강화 등의 조치를 취한 상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