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남북관계 유사 대비 위기관리팀 신설

최근 북한의 대남도발 횟수가 빈번해지는 가운데 통일부가 남북관계의 위기상황에 대처하기 위한 위기관리조직을 신설한다고 5일 밝혔다.


통일부는 ‘통일부와 그 소속기관 직제 시행규칙’을 개정하면서 통일정책실 산하에 위기관리과를 만들기로 했다. 위기관리과는 유사시 대비계획과 을지연습, 유사시 대비 종합훈련 계획의 수립·종합·조정을 담당하게 됐다.


또한 기존 정책기획과에서 맡았던 남북관계 관련 국가위기관리 계획 수립·종합·통제·조정, 국가비상사태에 대비한 계획의 수립·종합·조정 업무도 맡게 된다.


본래 시행규칙에 따르면 위기대응과를 둬야 하지만, 인원 확보의 어려움 때문에 4급 별정직을 팀장으로 하는 2~3명 규모의 위기관리팀을 운용하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통일부는 내년 행정안전부에 소요정원 증원 요청을 통해 추가 인원을 확보한 뒤 위기관리과로의 확대를 검토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