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北 구제역 방제에 33억원 무상지급 발표

북한 구제역 확산 방지를 위해 정부가 약품 등 소요경비 33억원을 무상지원 할 예정이다.

신언상 통일부 차관은 22일 정례브리핑에서 “북측 구제역 확산 방지와 우리측 지역으로의 유입 방지를 위해 구제역 약품과 장비, 수송비 등 소요경비를 남북협력기금에서 33억원을 무상 지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신 차관은 “이날 오후 제182차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를 개최해 비료지원 문제와 이산가족 교류 사업 관련 사안 등을 심의 의결할 예정”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지난 19일 북측에 우선 4억원 상당에 해당하는 14가지 종류의 약품과 장비를 지원하겠다는 의사와 함께 추가적인 논의를 위해 남북 수의방역관계자 접촉을 제안했다”며 “이에 북측이 이달 30일 개성에서 관련자 실무접촉을 갖자고 호응해왔다”고 설명했다.

이어 “북측은 국가수의비상방역위원회 서기장 등 4명을 보내겠다고 알려와 우리도 금명간 상응하는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또 지난해 7월 발생한 북측의 수해 지원이 북 핵실험 이후 중단된 것과 관련 “북측이 여러 경로를 통해 지원 재개 요청을 해와 잔여분을 지원하기로 결정했다”며 “4월부터 5월말까지 남아있는 쌀(1만500t), 시멘트(7만415t), 철근(1천800t), 트럭(50대), 모포(6만장) 등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제20차 남북장관급회담을 통해 지원키로 한 비료 30만t 관련, “북측이 지난 3월 7일 대한적십자사 총재 앞으로 30만t 지원을 요청했다”며 “그간 비료 지원이 북한 농업생산성 향상과 남북관계 발전에 기여한 점을 고려해 지원을 결정하고, 소요경비 1천80억원을 남북협력기금에서 지원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