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타르 건설회사 CDC, 北노동자 108명 전원 해고

카타르의 건설회사 CDC(Construction Development Company)가 북한 건설 노동자 108명 전원을 해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미국의 소리방송(VOA)는 25일 카타르 현지 소식통과의 인터뷰를 통해 “CDC는 지난 7월 24일 고용한 북한 노동자 108명을 전원 해고하고, 북한 건설회사 사장에게 강제 추방을 통보했다”고 보도했다. 


지난달 26일 35명, 30일 38명, 1일 35명 등 CDC에서 일하던 북한 노동자들이 세 차례에 나눠 북한에 돌아간 것으로 알려졌다. 


VOA는 “CDC의 이번 해고의 사유는 근로자들의 현장이탈, 임금착취, 과로 때문”이라고 밝혔다. 


VOA는 “CDC가 북한 노동자들이 사전 승인 없이 야간에 다른 회사 건설현장에서 일한 사실을 적발했다”며 “이는 CDC와 북한이 맺은 합의를 위반한 것으로 즉각 해고 사유”라고 설명했다. 


CDC는 “근로자들이 야간에 다른 건설현장에 투입되어 초과근무와 과로에 시달리고 임금 대부분을 착취당한 것은 북한 건설회사 사장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CDC는 앞서 지난 5월에도 북한 감독관들의 노동착취를 이유로 북한 근로자 90명을 해고하면서 비슷한 사태가 재발할 경우 나머지 인원도 해고할 것이라 경고한 바 있다.  


연 매출 3억 달러 규모의 카타르 중견기업 CDC는 모든 자회사와 그 직원들에게 국제적인 수준의 윤리 규정을 지킬 것을 강조하고 있다.


한편, 현재 카타르에서는 3천명의 북한 노동자들이 건설현장에서 일하고 있으며, 이들은 북한 대외 건설지도국 산하 수도건설, 남강건설, 건명건설 회사 등에 소속돼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