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신보 ‘핵실험’언급 로켓발사후 도발포석

북한이 4일 ‘광명성 3호 위성’ 발사에 대해 국제사회가 제재조치를 발동할 경우 핵실험에 나설 수 있다고 간접적으로 경고했다.


북한의 입장을 대변하는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조총련) 기관지 ‘조선신보’는 이날 ‘도발에는 강력한 대응조치’란 제목의 기사에서 “광명성 3호 발사를 시비질하는 미국의 언동은 시계바늘이 (2009년) ‘4월 이후’로 옮겨지도록 상황을 유도하는 것이나 같다”며 “2009년 5월에는 조선(북한)이 유엔 안보리 제재에 대한 자위적 조치로서 두 번째의 핵실험을 단행했었다”고 강조했다. 

한미를 포함해 EU, 아세안 국가 등은 북한의 장거리 로켓 발사시험에 대해 성명을 내고 유엔안보리 결의 위반이라는 점을 분명히 하고 있다. 북한이 이달 중순 발사를 강행하면 유엔안보리 제재 수순을 밟을 가능성이 크다.   



조선신보는 2009년 4월 장거리로켓 ‘광명성 2호’ 발사 후 유엔 안보리가 대북제재를 결의하자 유엔 핵사찰단을 추방하고 6자회담을 거부했다. 신문은 그해 5월에 2차 핵실험을 강행한 사실을 상기시키면서 3차 핵실험을 경고하고 나선 것이다.  

조선신보는 “조선은 식량지원이 2·29(북미) 합의에 포함된 이상 그것을 취소한다는 것은 합의의 핵심사항을 위반하는 것이라고 명백히 지적하고 있다”며 “조미 합의가 깨지면 핵실험과 장거리미사일 발사, 우라늄 농축활동을 임시중지하기로 한 조선 측의 공약도 취소될 수 있다”고 위협했다.

신문은 “3년 전 일본이 ‘광명성 2호’ 발사를 시비하면서 요격 소동을 벌였을 때 ‘반타격사령관’으로 육해공군을 지휘한 분은 김정은 최고사령관”이라며 “적들이 요격으로 나오면 진짜 전쟁을 하자고 결심했었다”는 김정은 당 중앙군사위원회 부위원장의 발언을 언급했다.


만약 특정 국가나 세력이 발사대를 폭격하는 등 시험발사를 방해하고 나설 경우 전면전으로 대응하겠다는 주장이다.

조선신보는 “조선은 강성국가 건설의 시간표에 따라 위성발사 계획을 착실히 준비해 왔다”며 “일부 나라들이 자제를 촉구하고 있으나 조선이 자주권에 속하는 문제에서 이미 발표한 계획을 철회하는 일은 없다”고 밝혔다.

북한은 조선신보를 자국의 이해에 맞게 대외 여론을 조성하기 위해 활용해왔다. 이번 조선신보 보도는 북한의 발사 결행의지가 분명한 이상 추가적인 도발을 감행하기 위한 명분 축적용으로 보인다. 유엔안보리 제재에 따른 외교적 고립을 핵실험 등 초강수로 돌파하겠다는 의지를 보인 것으로 풀이된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