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北 평화공세 후 수많은 도발해 진정성 의구심”

정부는 24일 북한이 공개서한을 통해 비방·중상을 전면적으로 중단하겠다는 의사를 내놓은 것에 대해 진정성 있는 행동을 보일 것을 재차 촉구했다.


김의도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발표한 ‘정부 입장’을 통해 “(북한의 비방중상 전면 중단 의사가) 위장평화공세인지 아닌지는 한 번의 말로 평가할 수 있는 것이 아니므로 북한은 지금부터라도 행동으로 진정성을 보여야 할 것”이라면서 “북한이 진정으로 새로운 남북관계를 원한다면, 우리 국민이 납득할 수 있는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어 김 대변인은 “‘중대제안’ 이후에도 관영 보도 매체를 통해 박근혜 대통령의 실명을 거론하며 비방하고, 국제관례상 도저히 있을 수 없는 극단적인 비방 중상을 지속했다”면서 “말과 행동이 다르다면 국제사회 누구도 북한의 제안에 진정성이 있다고 믿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또 “작년만 하더라도 북한은 신년사를 통해 남북관계 개선을 주장한 지 두 달도 되지 않아 3차 핵실험을 감행하고 한반도 비핵화 공동선언 백지화 및 정전협정 폐기를 선언하더니 급기야 개성공단마저 폐쇄했다”면서 “이처럼 평화공세 후 북한이 도발한 수많은 사례가 있었기 때문에 북한의 진정성에 대해 의구심을 갖게 됐다”고 강조했다.


북한이 서해 5도 등에서 군사적 긴장을 늦추는 선제조치를 취할 뜻을 밝힌 데 대해서도 천안함 폭침 및 연평도 포격 사건을 언급, “불미스러운 과거를 불문에 부치자는 말로 책임을 회피하려고 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특히 북한이 ‘키 리졸브’ 등 한미 연합군사 훈련의 중단을 요구한 데 대해 서해 지역에서의 특수전 훈련과 무기 배치 등 군사적 위협이 계속되고 있다면서 “이러한 상황에서 방어적 목적으로 실시되고 있는 우리의 연례적 군사연습을 비난하고, 중단을 요구하는 것은 어불성설”이라고 지적했다.


김 대변인은 북한이 한반도 비핵화 실현의지가 있다고 밝힌 데 대해서는 “말로만 주장할 것이 아니라 핵포기를 위한 실천적 조치를 행동으로 보여야 한다”면서 “북한은 비핵화를 어떻게 실현하겠다는 것인지 분명한 입장을 밝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그는 “신뢰를 쌓아 남북관계를 발전시켜야 하며, 이를 위한 대화의 문이 열려있다는 것이 우리 정부의 변함없는 입장”이라면서 “우선 정치·군사적 상황과는 무관하게 인도적인 문제의 해결 노력은 지속되어야 하며, 특히 이미 합의한 이산가족 상봉행사 재개에 북한이 전제조건 없이 즉각 호응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