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충체육관서 민족대회 개최

`자주평화통일을 위한 민족대축전’에 참가한 남과 북, 해외측 대표단은 15일 오전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8.15민족대회를 개최했다.

이날 대회에는 백낙청 남측준비위원회 대표와 안경호 북측 민간대표단 단장, 곽동의 일본대표단장이 각각 기조연설을 통해 민족화합과 통일의 당위성을 역설하고 교류와 협력을 더욱 확대할 것을 다짐했다.

대표단은 이어 7천만 겨레에게 드리는 호소문을 채택, “분단의 벽을 허물고 우리민족끼리 힘을 합쳐 자주적으로 통일을 이룩하자”면서 “진정한 광복은 분단의 극복을 통해 비로소 완성된다”고 강조했다.

호소문은 “7천만 겨레의 생존을 위협하는 전쟁위협과 군사적 대결을 반드시 종식시키고 항구적인 평화를 실현하자”면서 “민족의 운명을 위협하는 핵전쟁의 근원을 이 땅에서 제거하자”고 촉구했다.

또한 “외세의 부당한 간섭을 막아내고 내외의 군사적 갈등과 위기를 평화적으로 해결하는 데 겨레의 뜻과 지혜를 모으자”면서 “지난 60년간 겨레의 생존을 위협해온 대결과 군비경쟁을 종식시키고 그 누구도 흔들 수 없는 평화가 깃들게 하자”고 말했다.

호소문은 “6.15공동위원회를 중심으로 자주, 평화, 통일을 향해 나아가자”면서 “6.15선언이 가리키는 길을 따라 평화롭고 번영하는 통일조국을 기어이 건설하자”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