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 DMZ 北문화체험행사

탈북 예술인들이 장애인과 함께 비무장지대(DMZ)인근 강원도 철원지역을 둘러보며 춤과 노래 등 다양한 북한 문화를 체험하는 행사를 개최한다.

13일 한국자유총연맹(총재 권정달)에 따르면 탈북예술인문화교육단은 오는 17일 경기도 구리시 종합장애인복지관 소속 장애인 25명을 대상으로 ’DMZ 평화생명마을 체험’행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2002년 10월 결성된 탈북예술인문화교육단은 북한 량강도예술단과 조선인민군 8군단 예술선전대 등에서 활동하다 탈북한 예술인 10명으로 구성됐다.

행사는 ▲철원 노동당사 앞 광장 문화공연 ▲DMZ 평화생명마을 견학 ▲철의 삼각지ㆍ월정리역 등 안보현장 방문 ▲북한노래 가수왕 선발대회 ▲퀴즈 프로그램 ’북한 이것이 궁금하다’ 등의 순서로 진행된다.

문화공연에서는 반갑습니다, 휘파람, 진달래꽃 등 북한 노래와 강강술래, 어깨춤, 인형춤, 계절춤과 같은 북한 무용이 특설무대에 오른다.

이번 행사에는 자유총연맹과 좋은 시민들의 모임, 글로벌봉사단, 사회복지사 등 시민봉사단체 직원 40여 명이 진행 요원으로 참석할 계획이다.

자유총연맹 관계자는 “장애인이 자연생태계 체험과 북한문화 이해, 안보현장 방문 등을 한꺼번에 접해볼 수 있는 기회”라며 “탈북 예술인들도 북한과 인접한 DMZ에서 공연해 색다른 경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