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석 청문경과보고서 채택

국회 통일외교통상위는 8일 “통일부 장관의 NSC(국가안전보장회의) 상임위원장직 겸직이 바람직하지 않다는 의견이 있다”는 내용이 포함된 이종석(李鍾奭) 통일부 장관 내정자에 대한 인사청문 경과보고서를 여야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보고서는 또 이번 청문회와 관련, “앞으로 통일 정책과 남북협력 사업을 추진함에 있어 원만한 국민적 합의를 도출할 수 있는지에 대한 문제 제기도 있었다”면서 “같은 논문을 여러 월간지에 게재해 학자로서 바람직하지 않은 행동이라는 문제 제기가 있었으며, 그외 도덕성 측면에서는 큰 하자가 없는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보고서는 이어 이 내정자의 자질과 관련, “NSC 사무차장 재직시 주한미군의 전략적 유연성 및 PSI(대량살상무기 확산방지구상) 참관 등에 대한 논란이 있기도 했지만 NSC 근무 경험은 통일장관 업무 수행에 많은 도움이 될 수 있다는 의견이 있었고, 후보자 자신도 대북정책 수행과 관련해 관련부처와의 충분한 협의 및 국민적 합의 형성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는 의견을 피력했다”고 평가했다.

보고서는 이어 “그동안 북한 관련 논문, 저서, 및 기고문에 대한 평가는 친북좌파적이었다는 의견과 오히려 북한 체제를 비판하는 내용이 많다는 의견으로 판단이 나뉘었으나 후보자 자신은 학자로서 실사구시적.실용주의적이었으며, 현재도 이런 견해를 견지하고 있다고 주장했다”고 전했다.

이밖에 보고서는 “통일정책 추진 역량과 관련해 그간의 연구 경력과 NSC 사무차장 재직 경력으로 미뤄 전문성과 업무추진 역량이 있다고 판단하는 견해와 편향적 시각으로 통일정책 추진에 부적합하다는 의견이 있다”고 덧붙였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