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남전 실종 박성렬 병장 국군포로 인정

베트남전 당시 실종된 이후 북한 체류가 확인돼 월북자로 관리되어 오던 박성렬 당시 병장이 국군포로로 인정됐다.

국방부는 관계자는 30일 “지난 24일 열린 국방부 국군포로대책위원회를 통해 베트남전 실종자인 박 병장을 국군포로로 관리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베트남전 실종자는 박 병장을 비롯, 안학수 하사, 김인식 대위, 정준택 하사 등 모두 4명으로, 이 중 국군포로로 인정된 경우는 안 하사에 이어 이번이 두 번째다.

박 병장은 1965년 10월 국군 맹호부대 소속으로 베트남전에 참전, 그 해 11월 베트남 퀴논 지역에서 경계근무 중 실종됐다. 이후 1967년 5월 북한방송 보도를 통해 북한체류가 확인됐으며 군은 그를 월북자로 관리해왔다.

국방부는 박 병장이 월맹군에 포로로 붙잡혀 북한으로 갈 것을 종용당해 월북했거나 납북 당한 것으로 보고 있다.

당시 탈영할 분위기가 없었고 베트콩에 한국군 1명을 납치하면 3천 달러의 현상금이 걸렸었던 만큼 박 병장도 여기에 해당하는 것으로 판단한 것이다. 납북자 인정 여부는 통일부가 판단한다.

이 관계자는 “국방부가 안 하사를 지난 6월 국군포로로 관리하기로 하면서 다른 베트남전 실종자에 대해서도 추가조사를 통해 국군포로 여부를 재검토하기로 한 바 있다”며 “이에 따라 당시 정황과 사실 관계에 대한 조사를 계속해왔고 이번 회의를 통해 박 병장을 국군포로로 인정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군은 또 다른 실종자인 김인식 대위는 북한방송 등에는 나오지 않았지만 북한으로 갔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고, 정준택 하사는 행방불명자로 분류하고 있다.

이번 결정으로 정부는 박 병장이 국내에 귀환할 경우 국군포로의 송환 및 대우 등에 관한 법률에 따라 급여 등과 함께 등급에 따른 추가지원금을 지급하며 만일 북한에서 사망한 뒤 유해가 송환되면 국립묘지에 안장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