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美 한반도 긴장 체계적 격화”

북한의 노동신문은 12일 미국이 남한을 거점 삼아 한반도에서 군사적 대결과 긴장을 체계적으로 격화시키고 있다고 주장했다.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이날 노동신문은 “미국의 남조선 강점은 전(全)조선 지배야망의 발로”라며 이같이 말했다.

특히 “부시 행정부가 출현한 이후 무모한 제2의 조선전쟁 도발책동은 더욱 광기를 띠고 있다”면서 “이것은 조선반도(한반도)에서 또 한차례의 전쟁을 일으켜 우리 공화국(북한)을 기어이 군사적으로 압살하려는 데 목적이 있다”고 강조했다.

또 “최근 미 행정부의 우두머리들이 우리 공화국을 ’폭정의 전초기지’로 악의에 차서 비방ㆍ중상하면서 폭정의 종식을 최우선 과제로 내세운 것은 갖은 수단과 방법을 다 동원해 미국식 자유와 민주주의를 전 조선에 확대시키겠다는 공공연한 시사”라고 지적했다.

신문은 이어 “올해 어떻게든 남조선에서 미군을 몰아내 미국의 침략적인 지배주의 야망을 분쇄해버려야 한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