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남북 함정 ‘사격전’ 항의 전통문 보내와”

북한이 7일 오전 북측 경비정 1척이 서해 북방한계선(NLL)을 침범하면서 발생한 남북 함정 간 ‘사격전’과 관련해 항의 내용의 전통문을 우리 쪽에 보낸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의 한 소식통은 8일 “북한이 어제 서해 NLL에서 남북 함정이 상대방을 향해 경고사격과 대응사격을 한 것에 대해 우리 쪽에 항의하는 내용의 전통문을 보냈다”고 밝혔다.


정부의 또 다른 관계자에 따르면 전통문은 판문점 채널로 오지 않았다. 이에 북한이 서해 군 통신선을 경유해 보낸 것으로 관측된다.


일각에서는 북한이 NLL을 침범해 발생한 이번 사격전에 대해 오히려 우리측에 항의하는 전통문을 보낸 것을 정부가 공개하지 않는 것은 적절치 않다는 지적도 나온다.


한민구 국방부 장관은 이날 국회 국방위 국정감사에서 북한의 전통문 발송 여부에 대한 질문에 “그것은 남북 협의와 관련된 사항이기에 이 자리에서 자세한 내용을 말씀리는 것이 적절치 않다”면서 “국방부가 해당 사항이 아니다. 내가 답변하는 것이 적절치 않다”고 말했다.


한편 청와대는 이날 오후 북측이 보낸 전통문은 국가안보실이 접수했다고 밝혔다.


민경욱 청와대 대변인은 춘추관에서 가진 브리핑을 통해 “국가안보실에서 어제(7일) 북한에서 보낸 전통문을 접수한 것은 맞다”면서도 “내용은 공개할 수 없다”고 말했다. 민 대변인은 전통문의 정확한 발신 주체 등은 밝히지 않았다.


앞서 7일 오전 9시 50분께 북한 경비정 1척은 연평도 부근 NLL을 약 900m 가량 침범했고 우리 군은 함포 5발의 경고사격을 실시했다. 그러자 북한 경비정은 수십여 발의 대응사격을 해 와 우리 군도 90여발의 함포 사격으로 맞대응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