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김정은 암살 영화’ 상영시 보복할 것” 위협

북한은 최근 미국 영화사가 김정은의 암살을 다룬 영화 ‘인터뷰(The interview)’ 예고편을 공개한 데 대해 ‘노골적인 테러행위’로 규정하고 영화를 상영하면 보복에 나설 것이라고 위협했다.

북한은 25일 외무성 대변인 성명을 통해 “우리의 최고수뇌부를 해치려는 기도를 공공연히 영화로 만들어 내돌리려는 것은 우리 군대와 인민의 마음의 기둥을 뽑아버리고 우리 제도를 없애보려는 가장 노골적인 테러행위이며 전쟁행위로서 절대로 용납할 수 없다”고 밝혔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전했다.

외무성은 “우리 공화국의 최고존엄을 감히 어째보려는 적들의 비열한 책동이 도수를 훨씬 넘어선 극악한 범죄적 단계에서 감행되고 있다”면서 “그가 누구이든 털끝만큼이라도 우리의 최고수뇌부를 모독중상하거나 어찌해보려고 달려든다면 가차없이 짓뭉개버리는 것이 우리 군대와 인민의 확고한 결심이며 기질”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우리의 최고수뇌부를 모독중상하고 반공화국적대행위를 저지른 범죄자들은 법에 따라 이 세상 그 어디에 있든 준엄한 철추를 면치 못하게 될 것”이라면서 “만일 미행정부가 영화 상영을 묵인, 비호한다면 그에 해당한 단호하고 무자비한 대응조치가 취해지게 될”이라고 위협했다.

북한은 그동안 주요 사안에 대한 자신들의 주장이나 입장을 대외적으로 밝힐 때 주로 외무성 명의로 중요도에 따라 성명, 대변인 성명, 담화, 대변인 담화 등의 형식을 취해왔다. 

북한이 ‘김정은 암살’ 소재 영화 제작에 대해 외무성 대변인 성명이라는 비중있는 형식으로 입장을 밝힌 것은 영화 자체를 ‘최고존엄 모독’으로 보고 이에 강경한 입장을 드러내는 것으로 볼 수 있다.

한편 북한의 비공식 대변인으로 알려진 김명철 조미평화센터 소장은 지난 20일(현지시간) 언론 인터뷰에서 “이 영화는 미국 정부와 사회의 자포자기 상태를 보여준다는 점에서 굉장히 역설적”이라고 비판하면서 “버락 오바마 대통령도 (암살을) 조심해야 할 것”이라고 위협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