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국정원 첩자’ 신원확인 전통문 이틀째 거부”

통일부가 26일 북한이 ‘남쪽 정보원 첩자’라고 주장하며 억류하고 있는 우리 국민의 신원을 요구하는 통지문 수령을 이틀째 거부하고 있다고 밝혔다. 국가정보원이 이와 관련 “(첩자 주장은) 터무니없다”고 밝혔고 통일부가 이후 수차례 신원 확인을 요구한 데 대해 북한은 아무런 반응을 보이지 않고 있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우리 측은 어제에 이어 오늘 대한적십자사 총재 명의의 대북 통지문을 발송하려 했으나 북측이 현재까지 접수하지 않고 있다”면서 이와 관련 북측에 우리 국민의 조속한 석방을 거듭 촉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이어 “북측 연락관은 상부에서 별다른 지시가 없어서 통지문을 못 받는다는 입장을 전해 왔다”면서 “자신들이 받고 싶지 않은 내용이라고 판단한 것 같다. 과거에도 통지문을 안 받는 경우가 종종 있었다”고 설명했다.


당국자에 따르면 대북 통지문에는 “북한이 여러 차례 신원 확인요구에도 아무런 답변을 주지 않는 것은 인도주의에 정면으로 반하는 처사로서 이러한 상황이 계속되면 사실상 우리 국민에 대한 강제적인 억류라고밖에 볼 수 없다”는 내용이 담겨 있다.


또한 “우리 측은 북측의 태도에 유감을 표명하며 북측이 조속한 시일 내에 우리 국민의 신원을 확인해줄 것을 다시 한 번 촉구한다. 아울러 북측이 하루빨리 우리 국민을 석방해 송환할 것을 요구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정부는 북측이 계속 통지문 수령을 거부할 경우 국제기구 또는 제3국을 통한 전달방식도 검토할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북한은 지난 7일 국가안전보위부(우리 국정원) 대변인을 통해 밀입북한 남쪽 정보원 ‘첩자’를 체포해 조사 중이라고 주장한 바 있다. 이와 관련 북측이 체포했다고 밝힌 사람은 중국 단둥(丹東)에서 선교사로 활동하던 50대 김 모 선교사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