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에도 ‘성교육’이 있나요?

▲ 북한의 고등중학교 학생들, 이들은 ‘성교육’을 거의 받지 못한다.

90년대 말에 있었던 ‘아우성(아름다운 우리 아이들의 성) 신드롬’을 기억하는가. 직설적인 표현으로 청소년들에게 올바른 성의식을 심어준 ‘아우성’ 성교육 프로그램. 이것은 음지에 갇혀있는 ‘청소년 성문제’를 양지로 끌어내는데 큰 역할을 했다.

요즘은 유치원에서도 성에 대한 기초지식을 배울 수 있다고 하니, ‘가르쳐주지 않아도 어른이 되면 스스로 알게된다’는 성에 대한 잘못된 인식이 많이 변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북한에서는 성교육이 어떻게 이루어질까?

북한의 청소년들은 ‘성교육’이라고 할만한 것을 거의 받지 않고 있다. 학교에서 받는 성교육은 고등중학교 6학년(만 16세) 생물 과목의 종자개량에 관한 부분에서 동물의 암컷과 수컷, 정자와 난자에 관해 배우는 것이 고작이다.

여학생들의 경우에도 실습과목에서 여자들의 위생과 건강에 대한 것과 아이를 키우는 것까지 가르쳐줄 뿐 남녀의 성관계에 대한 것은 가르쳐주지 않는다.

학교에서도 해결되지 않는 ‘성’에 관한 궁금증들이 집에서도 해결되지 않는건 마찬가지. 성에 대해 개방적이지 못한 사회적 분위기 때문이다. 따라서 북한 사람들은 20세가 되어서도 남녀가 어떻게 사는지 모르는 경우도 있다고 한다.

북한 고등중학교의 성교육에서 가장 중요한 문제는 “사랑 문제를 ‘예술적’으로 풀어나가는 것”. 남녀관계에서도 김일성과 김정숙의 혁명투쟁역사처럼 혁명적 의리로 맺어져야 한다는 것이다.

북한에서 남녀관계나 성에 관한 생각이 튼 애들을 ‘생각이 깼다’고 표현하는데, ‘생각이 깬’ 아이를 담당하는 학급담임은 남녀문제를 ‘예술적으로’ 처리하지 못해 고민을 한다고 한다.

물론 북한에서는 남녀연애가 금지돼 있다. 80년대 말까지만 해도 이성간의 교제는 상상도 못했던 일. 하지만 90년대 중반부터 북한사회에 ‘자유연애’ 바람이 불고, 97년 이후 고등중학교에 남녀합반이 생기면서 지금은 청소년들도 누구나 다 연애를 한다.

하지만 그런 ‘연애열풍’에도 불구하고 청소년을 대상으로 하는 성교육은 제대로 이뤄지지 않는다. 이 때문에 북한의 고등중학교에서 종종 사고가 발생한다고.

가장 심각한 문제는 여학생들의 임신. 이 사실이 알려지면 여학생이 처벌을 받는 것은 물론이고 학교도 다니지 못하게 된다. 하지만 이것도 90년대 중반 이후부터는 학교에 다니는 것만 불가능하게 됐을 뿐 처벌은 없어졌다.

여학생들이 임신을 하게 되면 대부분 아이를 유산시킨다. 부모와 함께 평소 안면이 있는 산부인과 의사들에게 뇌물을 제공하고 중절수술을 받거나 여의치 않으면 유산에 효과가 있다고 알려진 박씨나 결핵약, 회충약 등으로 중절을 시도한다.

이렇게 90년대 중반 이후 고등중학교 학생들 사이에 성문란 풍조가 번지면서 여학생들에 대한 성교육이 강화됐다. ‘여학생 실습시간’에 남녀간의 신체구조 차이와 각종 성병, 생리현상 및 피임방법, 이성교제시의 주의점 등에 관한 전반적인 내용을 교육하기 시작한 것이다.

하지만 여전히 북한에서 ‘성교육’은 낯설고 부끄러운 문제. 성에 대해 개방돼 있지 않은 사회적 분위기 때문이다.

이성과의 교제를 금지해도 이성 친구를 사귀는 일이 자연스러워지고 있는 북한 청소년들, 남녀가 만나는 것 자체를 이상하게 여기던 80년대와는 전혀 다른 현상이다. 북한에서도 이제 이런 현실에 맞는 체계적인 성교육이 필요한 때이다.

김송아 대학생 인턴기자 ksa@dailynk.com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