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두산 시범관광 8월말 실시’

지난 12일 육로를 통해 금강산으로 들어가 김정일 국방위원장을 면담한 현정은 현대그룹회장과 김윤규 현대아산 부회장이 17일 오전 동해선 육로를 통해 귀환했다.

이날 오전 11시20분 타고 갔던 승용차편으로 동해선출입사무소에 도착한 현 회장은 취재진들에게 김정일국방위원장과 면담 등에 대해 설명했다.

다음은 현 회장과 일문일답 –김정일 국방위원장을 몇 시간이나 만났나.

▲약 3시간 면담한 셈이다. 11시부터 2시 반까지 만났다. 처음에 사진 찍고 단독면담하고 점심회동 다 같이 했다.

–백두산 관광부분은 어떻게 하기로 했나.

▲백두산 관광을 단독관광으로 이번에 내줬다. 현대 아산에 독점권을 줬다. 우선 시범관광을 하고 빠른 시일 내에 시작하라고 했다.

–구두로 합의했는가 아니면 서면으로 했나.

▲구두로 다 이야기 했다. 백두산에 집이 한 20채 지어져 있는데 같이 내줬다. 숙박이 필요하지 않겠느냐며 무료로 준 것이다.

–그외 관광은.

▲개성관광도 이야기했다. 박연폭포는 빠른 시일 내에 8월15일이 연휴니깐 그때 시범관광하라고 했다. 개성시내도 곧 같이 하라는 식으로 이야기 했다.

–내금강은.

▲내금강도 시범관광해보라고 했다.

–내금강 관광의 날짜는.

▲날짜를 구체적으로 정한 것은 없다. 올해 안에 할 거다.

–앞으로 백두산 관광의 계획은 ▲검토를 바로 해야 한다.

–언제쯤 시범관광 가능할 것 같은가 ▲한 8월말쯤 할 것 같다.

–정식관광은 언제.

▲일단 시범관광을 하고 하려고 한다.

–정부쪽의 이야기는 없었는가.

▲정 장관이 전하는 이야기를 김윤규 부회장을 통해 전달했다. 고맙다고 전해달라고 했다.

–어떤 이야기였나.

▲그것은 제가 말하기에는 좀 그렇다.

–백두산 관광의 계획은?

▲빠른 시일 내 시작하라고 했으니깐 8월말쯤 시범관광으로 갈것 같다.

–면담은 어떻게 성사된 것인가

▲지난번 평양 같을 때 못만난것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미안해 했다.

–면담 결정된 것 언제 알았나.

▲금강산에 가 있는 중에 연락이 왔다. 면담 전날 연락 받았다.

–단독면담 시간은.

▲임동옥 제1부부장, 김윤규 부회장 등이 배석해 11시부터 약 한시간 했다.

–가기전에 알고 갔나.

▲짐작만 했지 구체적인 이야기는 없었다.
몽헌회장에게는 금강산을 내줬는데 현회장에게는 뭘줄까 생각했다고 했다.
정주영 회장과 몽헌회장 이야기를 많이 하며 마음이 쓰리다고 했다.

–정부와 협의해야 할 부분은.

▲(김윤규 부회장)정부협의 없이는 안되는 것 아니냐. 정부와 협의해 처리해 나갈 예정이다.

–정 장관 이야기와 관련해 고맙다고 했다는데 뭘 고맙다고 했는가.

▲(김윤규 부회장) 지난 6.15 행사가 너무 잘됐다며 그런 맥락에서의 이야기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