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용 호화요트 구입도 유엔제재위 보고돼”

북한이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사용할 목적으로 호화 요트 2척을 구입할 당시 호주 국적자가 이 거래에 관여한 것으로 보인다고 요미우리 신문이 22일 보도했다. 


신문은 이날 외교소식통을 인용한 뉴욕발 기사에서 호주가 지난해 12월 23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제재위원회에 자국민이 북한의 요트 구입에 관여했다는 내용의 보고서를 제출했다고 전했다.


북한이 2006년 10월 1차 핵실험을  실시하자 유엔은 제재 1718호를 결의해 대북 사치품 수출을 금지했다. 이 제재안은 한 동안 유명무실 했으나 지난해 5월 2차 핵실험을 실시하면서 본격적으로 국제적인 감시 대상이 됐다.


지난해 7월 이탈리아 경찰은 탈리아 중부 토스카나주 루카 지역 세무 경찰이 북한에 대한 국제 금수 조치를 위반한 혐의로 비라에지오 시의 한 조선소에서 김정일이 주문한 2척의 요트를 압수한 바 있다. 요트 2척의 가격은 1300만 유로(234억원)에 달했다.


당시에는 오스트리아 국적자가 관여돼 있었다고 알려졌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