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용 ‘전투로봇’ 연내 개발

정찰과 전투임무가 가능한 소형 로봇이 올해 말까지 개발된다.

7일 국방과학연구소(ADD) 등에 따르면 ADD와 한화연구소는 원격통제소에서 무선으로 조작해 정찰임무와 전투임무를 동시에 수행할 수 있는 ‘정찰.전투로봇’을 올해 말까지 공동으로 개발할 예정이다.

이 로봇은 임무 형태에 따라 정찰카메라 또는 기관총을 떼었다 달았다 할 수 있다.

특히 정찰카메라에는 광학.적외선 센서가 내장돼 100m 전방의 적 또는 아군을 구별할 수 있으며 기관총도 일반 기관총을 축소한 것이지만 능력은 거의 비슷하다.

로봇의 제원은 높이 26.8cm, 폭 51.3cm, 길이 72.8cm에 무게도 26kg에 불과해 휴대할 수 있으며 축전지를 이용해 움직인다.

이 로봇은 최전방 GP(감시초소)와 GOP(지상관측소) 경계 또는 근접지역 전투, 테러진압 등에 동원될 전망이다.

육군 교육사령부 전력발전부 차장인 이원승 준장은 이날 서울 국방부내 국방회관에서 한국방위산업진흥회 주최로 열린 ‘방위산업 발전방향’ 주제의 심포지엄에서 “소형 정찰.전투 로봇이 올해 말까지 개발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준장은 “전투 로봇은 대당 100억원에 이르는 최신 전차 가격의 5분의 1 수준에 불과하고 전투손실을 줄이는 대신 전투효과는 높다”고 강조했다.

다양한 형태의 무인기(UAV)도 속속 개발되고 있다.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은 2012년까지 ‘스마트-UAV’를 개발할 예정이다. 일단 재해재난에 투입될 이 무인기는 200km의 운용반경에 체공시간은 5시간에 이르며 동체 길이 5m, 날개폭 5m로 5km 상공까지 비행할 수 있다.

또 유콘시스템의 ‘리모아이-006’은 육군 교육사령부에서 전투실험 중이며, 체공시간은 1시간5분으로 중량은 2kg이다. 동체 길이 1.55m, 날개폭 2.72m, 운용반경 15km며 300m 고도에서 비행한다.

충남대와 KAIST도 무인기를 개발, 시운전중이다. 이 무인기는 수소연료전지를 이용하고 체공시간은 1시간5분에 이른다. 동체 길이 1m, 날개폭 2m, 운용반경 10km로 300m 고도에서 비행하며 무게는 2.4kg으로 소형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