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위, JSA 찾아 안보태세 점검

국회 국방위원들이 17일 군사분계선을 50여m 앞둔 JSA(공동경비구역)대대와 판문점을 찾아 안보실태를 점검했다.

국방위원들은 이날 JSA대대 부시벙커에서 망원경으로 북한 땅을 살펴봤지만 짙은 안개 탓에 시야에 잡히지 않자 아쉬움을 토로했다.

부시벙커는 맑은 날에 8-10km 거리의 개성시내와 개성공단이 한 눈에 들어오는 곳이지만 이날은 짙은 안개로 2-3km 밖에 볼 수 없었다.

김학송(한나라당) 국방위원장은 “최전방에 있는 우리 군을 직접 봐야 군의 현대화를 앞당길 수 있는 예산 지원 등 다양한 정책을 입안할 수 있을 것이라는 생각에 1사단과 판문점을 찾았다”고 방문 배경을 설명했다.

국방위원들은 앞서 도라통문을 방문, 신현돈 1사단장의 보고를 받고 남북관리구역의 전선상황, 군사대비태세 등을 챙겼다.

신 사단장은 “북한군 침투에 대비해 남북관리구역에서 즉각대응할 수 있는 태세를 완비하고 있다”고 보고했다.

김 위원장은 통문 경계병들과 악수를 나누며 “여러분 덕분에 우리가 안심하고 지낼 수 있다”고 격려했다.

국방위원들은 이어 판문점을 찾아 우리측 회담장 내 테이블에 앉아 모의회담을 하고 군 관계자와 이야기를 나눴다.

국방위원들이 판문점 회담장에 들어서자 북한군 3명이 다가와 창문을 들여다보며 의원들의 움직임을 살피기도 했다.

국방위원들은 또 방책선과 생활관을 둘러보고 장비에 탑승해 설명을 듣는 등 국가 안보의 중요성을 체험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