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단 자금, 黨서기실에 상납돼 핵·미사일 개발에 사용”

홍용표 통일부 장관은 14일 “개성공단으로 유입된 돈의 70%가 당(黨) 서기실에 상납되고, (이처럼) 서기실이나 39호실로 들어간 돈은 핵이나 미사일, 치적사업, 사치품 구입 등에 쓰이는 것으로 파악된다”고 말했다.

홍 장관은 이날 ‘KBS 일요진단’에 출연해 “개성공단 임금은 달러 현금으로 지급되고, 근로자에게 바로 가는 것이 아니라 북한 당국에 전해진다”면서 이같이 설명했다.

이어 그는 “북한에서 당·정·군이 외화를 벌어들이면 당 서기실 또는 39호실로 이관, 보관되고 있고, 이런 돈은 핵·미사일 개발이나 사치품 구입 등에 사용되는 것”이라면서 “(개성공단에서도) 당국에 전해진 돈은 다른 외화와 같은 흐름으로 활용되는 것으로 파악된다”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홍 장관은 “(개성공단 자금의 핵개발 전용에 대한) 우려가 있었던 것이 사실이나 개성공단의 의미와 효과가 있었기에 국제사회도 이를 인정해 여러 차례 핵실험 과정에서도 운영해 왔다”면서 “그러나 굉장히 많은 돈이 들어가고 있고, (북한은) 더 (핵·미사일) 개발에 힘을 기울이고 있어 (이번에 가동 중단) 조치를 했다”고 말했다.

그는 또 “현재 개성공단에서 우리 인원이 안전히 철수한 뒤 별다른 특이 동향 없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면서 “남북 경제역량의 차이를 봤을 때 1억 달러가 북한으로 들어가는 것과 우리 기업의 피해는 큰 차이가 있다고 본다. 북한은 분명히 아파한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홍 장관은 이어 “기본적으로 북한의 잘못된 행동을 바로잡기 위한 조치이고, (재가동 문제 등 향후 문제는) 북한에 달렸다”며 “북한이 우리와 국제사회 우려 해소하고 진정성 있는 태도를 보일 때 정상화 방안을 논의해 볼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