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공단 6차회담 열려…입장차 좁혀질까

남북은 25일 오전 10시 개성공단 종합지원센터에서 개성공단 사태 해결을 위한 제6차 당국 간 실무회담을 연다. 지난 5번의 회담에서 입장차로 인해 합의 도출에 난항을 겪었던 남북이 이번 회담에서는 구체적 결과를 내올 수 있을 지 주목된다.  


우리 측 수석대표인 김기웅 통일부 남북협력지구지원단장은 이날 남북회담본부에서 개성공단으로 출발하기 직전 기자들과 만나 “개성공단과 관련해서 우리 국민께서 크게 걱정하시는 일이 다시는 있어서는 안 된다는 그런 마음과 자세로 회담에 임하겠다”고 말했다.


양측은 지난 5번의 회담을 거치며 개성공단 국제화 등 일부 사안에서는 의견 접근을 이룬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가장 큰 쟁점 사안이었던 재발방지 보장 문제에 대해 여전히 큰 입장차를 보이고 있다.


우리 정부의 주된 요구는 개성공단 가동 중단에 대해 북측이 책임을 인정하고 구체적인 재발방지책을 합의문에 명기해야 한다는 것으로, 이를 북측이 어느 정도까지 수용해 절충안을 마련하느냐에 따라 회담의 성패가 갈릴 것으로 보인다.


이번 회담을 위해 김 단장과 홍진석·허진봉 통일부 과장 등 우리 대표단 3명을 포함한 실무진 24명과 기자단 17명 등 총 41명이 이날 군사분계선(MDL)을 통과해 개성공단에 들어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