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공단 체류인원 600명 내외에서 재조정

통일부는 14일 개성공단 체류인원 증원 문제와 관련, 현재기준인 600명 제한 수준을 크게 넘지 않은 선에서 체류인원을 유연하게 적용하겠다고 밝혔다.


통일부 당국자는 지난 12일 현인택 통일부 장관이 국회 외교통상통일위원회에서 ‘개성공단 체류인원 문제를 유연하게 해나겠다’고 밝힌 것에 대해 이같이 설명했다.


정부는 5·24조치 당시 기업마다 3개월의 평균 체류인원을 기준으로 체류인원을 50~60% 선인 550명으로 할당했지만, 2개월가량 진행한 결과 실제 체류인원은 500명 내외 수준을 유지했다. 


당국자는 “업체별로 사정이 다르다 보니까 어느 기업은 기존 할당인원을 채우지 못하는 기업도 있고, 어느 곳은 기존 할당인원 이상이 필요하고 말하고 있다”며 “부족한 곳에 (추가 인원이) 갈 수 있게 기존 배정인원을 유연하게 하려 한다”고 말했다.


당국자는 이어 “체류인원 확대를 원하는 개별 기업 입장에서는 재조정을 하게하면 이전보다 늘어나는 효과는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구체적으론 지방기업과 생산기업 등이 체류인원 증원을 요구할 것으로 예상했다.


한편 정부는 개성공단의 일일 출입인원에 대해서는 제한하고 있지 않다. 이날도 개성공단은 670명이 방북하고 671명이 귀환할 예정이다. 금강산지역은 9명 방북에, 8명이 귀환해 오전 8시 현재 북한체류인원은 506명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