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언론, 美영상 시청 주민 공개재판 영상 공개

북한에서 외부 사회의 영상을 시청·복제한 혐의로 체포된 주민들의 공개재판 장면을 담은 동영상이 공개됐다.

4일(현지시간) 영국일간지 ‘텔레그래프’는 북한에서 미국영화를 시청하고 복제한 혐의로 공개재판을 받는 두 남성의 동영상을 입수해 인터넷 홈페이지에 일부분을 공개했다.

지난 2013년 9월 함경북도 청진에서 몰래카메라로 촬영된 이 영상은 영국의 인권단체 ‘유럽북한인권협회(EAHRNK)’와 북한전문매체 뉴포커스가 협력했다.

영상에는 공터에 모인 100여 명의 주민 앞에서 27세와 30세인 두 남성이 확성기로 판결을 받는 장면이 나온다. 두 남성은 제목이 불분명한 미국 영화를 시청하고 이를 이동형 저장장치인 USB에 저장하고 DVD, 알판(CD), 녹화기를 복제한 혐의로 재판을 받았다.

판사 역할의 북한 당국자는 “피고들은 자본주의의 썩은 사상에 빠진 자”라면서 “남파된 요원들이 피고들의 ‘범행’ 사실을 적발했다. 피고들에게 청진 화력발전소에서 9개월 노동 교화형에 처한다”고 선고했다.

한편, 국책연구기관인 통일연구원은 지난 7월 발표한 ‘2015북한인권백서’에서 북한 주민들이 한국 녹화물을 시청하는 사례가 늘어 북한 당국이 단속과 처벌을 강화화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녹화물 단순시청이 아닌 알판(CD)을 반입해 유포한 경우에는 짧게 3년에서 길게 15년의 교화형은 물론 사형까지 선고한다는 증언도 있다고 연구원은 소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