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워싱턴서 6·25전쟁 정전협정 56주년 기념행사 열려

하루 전(27일) 6·25전쟁 정전협정 체결 56주년을 맞아 미국과 영국에서 이를 기념하는 다채로운 기념행사가 열렸다.

가장 큰 규모의 기념행사는 워싱턴 D.C. 내 한국전쟁 참전기념비 앞에서 워싱턴 재향 군인회와 미국 측 한국전쟁 정전기념위원회의 주최로 진행된 정전협정 56주년 한미 합동기념식이다.

이날 행사에는 에릭 신세키 보훈장관과 한덕수 주미대사를 비롯한 대사관 직원과 국가보훈처 관계자, 양국의 참전용사 등 300여 명이 참석했다.

행사에 참석한 신세키 장관은 “오늘 한국의 민주주의는 60년 가까이 전에 자신을 고귀하게 희생한 이들에 의한 것”이라며 한국전의 의미를 되새겼다.

그는 “미국의 육·해·공군 장병들은 당시 적을 부정하고 승리를 외치며, 그들(북한군)의 오산을 벌했다”며 “이들의 고귀한 희생을 결코 잊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덕수 주미대사도 연설을 통해 “한국전에 참전한 용사들과 집으로 돌아오지 못한 그분들은 모두 영웅들”이라며 “대한민국 국민과 정부는 항상 이들 영웅에게 감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 대사는 “오늘날 한국의 번영과 민주주의는 이들의 희생이 없이는 가능하지 않았을 것”이라며 “우리는 항상 이를 기억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이어 “북한은 지금도 국제사회의 위협이 되고 있다”며 “우리는 북한의 핵프로그램 포기와 대화복귀를 인내를 갖고 일관되게 요구하고 있으며, 한미 양국은 긴밀히 협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행사 전에는 희생자에 대한 추모와 정전 56주년을 기념하는 합창 공연 등이 진행 됐으며 기념식이 열린 뒤에는 알링턴 국립묘지에서 헌화식이 진행 됐고 참전용사 초청 만찬 행사도 이어졌다.

한편 영국에서는 스태퍼드셔에 위치한 영국 국립전쟁기념공원에서 한국전에 참가했던 70~80대 노병 400여명과 가족 등 700여명이 모여 애국가를 부르는 기념행사를 가졌다.

이날 행사는 한국전쟁 정전 56주년을 기념해 영국의 한국전 참전 용사들이 낸 회비로 마련한 것으로 올해로 18년째를 맞이한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