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北 태도변화 선행돼야 양자대화 가능”

미국은 14일(현지시각) 6자회담 재개 전 북미 양자접촉 가능성과 관련, 북한의 건설적 태도 변화와 국제의무 준수가 선행되지 않는 한 북한과의 직접대화는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필립 크롤리 국무부 공보담당 차관보는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우리는 과거에 유용하다고 느낄 때 북한과 직접 대화를 가져 왔으며, 미래에도 (북한과의) 양자 및 다자대화를 배제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우리가 보고 싶은 첫 번째 일은 북한이 건설적으로 개입(engage)하고 그들의 의무를 준수할 준비가 돼 있는 것”이라면서 “우리가 이런 신호들을 본다면 분명히 그 다음에 우리는 특정한 만남이 유용할지 여부를 평가할 것”이라고 밝혔다.



크롤리 차관보는 이어 “현 시점에서는 북한과의 직접 대화 계획이 없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