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은행, 방코델타와 거래 중단

일본 유력 시중은행이 미국 정부가 북한의 자금세탁 우려은행으로 지정한 방코델타아시아(BDA) 은행과의 거래를 자진 중단했다고마이니치(每日)신문이 2일 소식통을 인용, 보도했다.

소식통은 그러나 거래를 중단한 시중은행의 이름은 밝히지 않았다.

일본 정부는 4일부터 베이징(北京)에서 열릴 북.일 정부간 협의에서 자금세탁문제를 거론한다는 방침이어서 이 문제가 북.일관계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하라구치 고이치(原口幸市) 북.일국교정상화협상담당 대사는 1일 교도(共同)통신 회견에서 “일본은 일본이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문제를 거론할 것”이라고 밝혔다.

외무성 간부는 “자금세탁과 마약밀매, 위폐문제 등 범죄행위도 거론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일본 정부는 핵과 미사일 문제를 논의할 안전보장분과위에서 자금세탁의혹에 대한 국제사회의 엄중한 동향을 설명하고 적절한 조치를 요구한다는 복안인 것으로 전해졌다.

미국 재무부는 작년 9월 BDA가 자금세탁과 위폐제조에 연루된 혐의가 있다며 미국 금융기관의 대(對)BDA 거래를 전면 금지했다.
미국 재무부는 지난 23-24일 대표단을 한국에 보내 북한의 위폐제조 상황을 설명했으며 일본에도 25일 재무부 간부를 보내 사정을 설명하고 협조를 요청했다.

한편 일본 집권 자민당내기구인 대북(對北)경제제재시뮬레이션팀은 1일 대북송금을 감시하기 위한 ’해외송금감시팀’을 발족시켰다.

일본 정부와 자민당의 이런 움직임은 북.일 정부간협의를 앞두고 북한에 대한 압력을 강화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