南北 1인당 GNI 19배…북, 中무역의존도 확대

남북한 소득 격차가 더욱 벌어졌다. 17일 통계청이 발간한 ‘북한의 주요통계지표’를 보면 2010년 기준 1인당 국민총소득(GNI)은 남한이 2만759 달러로 북한의 1천74 달러와 19.3배 차이가 났다. 전년 18.4배에서 격차가 더 벌어졌다.


북한의 실질 국내총생산(GDP) 증가율은 2010년 -0.5%로, 2009년에 이어 2년 연속 마이너스 성장을 기록했다. 북한의 GDP는 24조5천970억 원으로 남한의 1/42 수준이었다.


대외거래 부문에서 남북한 차이는 확연했다. 2010년 기준으로 남한은 무역총액이 8천916억 달러로 북한의 42억 달러와 212.3배의 격차를 보였다. 북한의 수출은 15억 달러, 수입은 27억 달러였다.


북한은 중국의 비중이 56.9%에 달할 정도로 중국 의존도가 높았다. 장기간 남북관계가 경색되면서 남북한 교역 비중이 2009년 33.0%에서 2010년 31.4%로 낮아진 대신 중국과의 교역 비중은 4.3% 올라갔다.


2010년 기준 북한 인구는 2천418만7천 명으로 조사됐고, 여자 100명당 남자 수를 말하는 성비는 95.1이었다.


남녀 기대수명은 2010년 기준으로 남한은 77.2세, 84.1세였고, 북한은 64.9세, 71.7세였다. 통계청에 따르면 2050년 기준으로는 남한 남녀가 각 85.1세, 89.3세, 북한은 70.9세, 77.4세로 추정됐다.


경제활동참가율은 남한은 61.0%, 북한은 70.2%였다. 대학 숫자는 남한이 1천472개로 북한(480개)의 3배였고 대학생은 남한이 313만4천 명으로 북한(51만 명)의 6배가 넘었다.


에너지산업을 보면 2010년 원유도입량은 남한(8억7천241만5천 배럴)이 북한(385만4천 배럴)의 226.4배나 됐다. 발전설비용량은 남한이 10.9배, 발전전력량은 20배였다. 석탄생산량만 북한(2천550만t)이 남한(208만4천t)의 12.2배가량 많았다.


농수산 부문에서 경지면적은 2009년 기준으로 남한(173만7천ha)이 북한(191만ha)보다 적었다. 다만 농가 인구 1인당 식량작물 생산량은 2008년 기준으로 남한(1.73t)이 북한(0.50t)의 3배가 넘었다.


주요 공산품을 보면 자동차 생산량은 남한(427만2천대)이 북한(4천대)의 1천68배나 됐다. 조강(粗鋼)은 남한이 북한의 46.1배, 시멘트 7.6배, 화학비료 6.1배, 화학섬유는 48.8배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