南北 이산가족 실무접촉 장소·규모 등 이견 조율 중

추석 계기 이산가족 상봉을 위한 남북 적십자 실무접촉이 23일 판문점 남측 ‘평화의 집’에서 열리고 있는 가운데, 양측은 이산가족 대면 상봉과 화상 상봉 개최에 대해 의견을 같이 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상봉단 규모와 장소를 놓고 이견을 좁히지 못하는 있는 것으로 관측된다.


이날 오전 10시께 시작된 전체회의에서 우리 측은 이산상봉 정례화, 생사주소확인, 서신 교환 제안 등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국군포로·납북자 문제 해결을 위한 생사주소 확인 등과 관련된 방안을 추가로 제시했다.


정부 당국자는 “기본적으로 남북 양측이 이산가족 대면상봉과 화상상봉을 하자는 데는 의견이 같다”며 “다만 시기와 규모, 장소 등의 부분에 대해서는 서로 의견을 나눠야 한다”고 전했다.


남북은 이날 오전 전체회의 종료 뒤 다시 수석대표 접촉을 벌이면서 구체적인 상봉 관련 사안들에 대한 조율에 착수했다.


우리 측은 이전 이산가족 상봉에서 남북 각각 100명으로 구성돼 왔던 이산가족 상봉단의 규모를 확대하는 방안을 제시하고 상봉 장소로는 서울과 평양을 오가는 방안을 제안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북측은 상봉 장소를 금강산으로 제시하고 상봉단 규모도 관행대로 남북 각각 100명으로 구성하는 방안을 내놓을 것으로 관측된다. 특히 북한은 이산가족 상봉을 위해서는 상봉 장소 문제가 풀려야 하며 이를 위해 금강산 관광 재개 실무회담이 조속히 열려야 한다는 태도를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북측 수석대표인 박용일 조선적십자회 중앙위원회 중앙위원은 모두 발언에서 “북남관계의 좋은 분위기를 마련해 나가는데 우리가 오늘 이번 실무회담을 통해서 그야말로 밑거름이 되게, 동력이 되게 그런 성과를 낼 수 있도록 우리가 북과 남이 잘 운영해 나가자”며 실무접촉에 대한 기대를 드러냈다.


이에 우리 측 수석대표인 이덕행 대한적십자사 실행위원 역시 “오늘 회담에서 아주 서로 만족할 만한 좋은 성과를 내서 북과 남이 이산가족뿐 아니고, 온 국민이 시원해질 수 있도록 좋은 결과를 내자”고 화답했다. 


한편 이 위원은 판문점으로 떠나기 앞서 남북회담본부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번 회담에서 이산가족의 이산의 아픔을 덜어드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면서 “약 3년 만에 남북적십자 실무접촉이 열린다. 이산가족 문제는 가장 시급히 해결해야 할 기본적인 문제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양측의 논의가 무난히 합의될 경우 이산가족 상봉은 2010년 10월 이후 3년 만에 성사된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