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식량증산에 기술개발이 핵심”

북한이 식량생산을 증대하려면 농업기술 개발에 주력해야 한다는 전문가의 주장이 제기됐다.

권태진 한국농촌경제연구원(KREI) 선임 연구위원은 ’KREI 북한 농업동향’ 최근호에 기고한 ’북한의 농정 변화와 식량수급 변화’라는 제목의 분석자료에서 이같이 말했다.

권 연구위원은 “북한이 식량 생산을 증대시키기 위해 여러 가지 요소를 개선해야 하지만 비료 등 영농 물자의 공급과 함께 농업기술 개발이 가장 핵심적인 사항”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영농자재만을 원활히 공급한다고 해서 식량 증산을 낙관할 수 없다”면서 “남한 수준의 농업기술에 도달해야 북한은 (식량자급을 위해 필요한) 620만t의 곡물 생산을 이룰 수 있다”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대체로 북한의 농업기술이 남한의 1970년대 수준에 불과하다고 평가하고 있다.

특히 단위면적당 쌀 생산능력은 남한의 85-90%에 불과해 기술개발이 시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권 연구위원은 “북한이 식량 증산을 위해 기술분야 가운데 품종 개발에 주력해야 한다”면서 “이외에도 재배와 저장.가공 분야에서 기술이 낙후된 상태”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