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서해상서 스틱스 대함 미사일 발사 시도

북한이 지난 25~26일 서해상에서 스틱스 대함미사일을 발사하려다 중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군 소식통은 28일 “북한군이 25일 오전부터 26일 낮 12시까지 서해 남포 해상 일대에 민간선박에 항행금지령을 선포하고 사거리 46km의 스틱스 대함 미사일을 장착한 150t급 유도탄고속정 1척을 대기시킨 것이 포착됐다”고 밝혔다.

북한은 이 고속정에 장착한 스틱스 미사일을 서해상으로 발사할 것으로 관측됐지만 실제 발사하지는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고 이 소식통은 덧붙였다.

소식통은 “북한군이 동계훈련의 일환으로 미사일 발사 준비를 했던 것으로 분석된다”면서 “개성공단의 남측 인력 철수 요구와 무관한 것으로 평가됐지만 구체적인 내용은 군사정보 사항이어서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말했다.

북한군은 작년 말 시작돼 4월까지 진행되는 동계훈련에서 전투기 출격과 전차 포사격 훈련은 물론 일부 미사일부대의 훈련도 강화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