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면회소 관리인력 24시간내 출국하라”

북한이 13일 남측 정부 소유 부동산인 이산가족면회소 등 다섯 곳의 건물에 대해 ‘동결’ 스티커를 부착하는 동결조치를 실행했다고 현대아산측이 전했다.


현대아산 측에 따르면 북측은 이날 해당 건물에 ‘동결’ 표시된 스티커로 열쇠구멍, 출입문 문틈 등에 부착했다.


북한은 또 이산가족면회소 관리인원 중 현재 근무 중인 중국인(조선족) 4명에 대해 24시간 내(14일 오전 10시까지) 출국을 요구했다.


현대아산 계약직원인 중국인 4명은 14일 오전 남북출입사무소를 통해 입경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 소유의 이산가족면회소는 현대아산이 위탁관리하고 있으며 2명의 한국인과 4명의 중국인 등 총 6명 직원이 상주해 왔다.


천해성 통일부 대변인은 “북한의 동결 조치는 유감스럽다”며 “즉각 철회돼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북한의 오늘 조치에 대해 당장 추가적으로 대응할 것은 특별히 없다”며 “향후 상황을 보면서 적절히 대처하겠다”고 부연했다.


또 현인택 통일부 장관은 이날 국회 외교통상통일위 회의에서 “부당한 조치들을 확대 실시해 나갈 경우에는 남북 관계를 심각하게 훼손하는 행위로 보고 강력하게 대처할 것”이라고 밝혔다.

북한의 동결조치는 이산가족 면회소, 소방서, 온천장, 문화회관, 면세점(온정각 동관) 순으로 진행됐다.


이날 동결조치는 명승지종합개발지도국 등 북측 관계자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오전 10시부터 2시간 동안 진행됐고, 금강산 사업소에 있는 현대아산 관계자들도 진행 사항을 파악하기 위해 동행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