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김영일총리 중국 방문 예정

북한의 김영일 총리가 중국의 원자바오(溫家寶) 총리의 초청을 받아 중국을 친선방문한다고 북한의 조선중앙통신이 10일 전했다.

통신은 김 총리의 방중 시기와 목적 등을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으나, 북한과 중국은 올해 수교 60주년을 맞아 ‘친선의 해’ 행사를 대대적으로 가질 예정이어서 김 총리가 방중기간 이 행사 개막식에 참석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을 낳고 있다.

그동안 일각에서는 후진타오(胡錦濤) 중국 국가주석이 친서를 통해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방중을 초청한 점 등으로 인해 김 위원장의 방중 및 개막식 참석 가능성도 거론돼 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