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김대중 전 대통령 방북 초청

‘8.15 민족 대축전’에 참가 중인 북측 대표단은 16일 폐렴 증세로 입원 중인 김대중(金大中) 전 대통령을 병문안하고 북한 김정일(金正日) 국방위원장의 방북 초청 의사를 재차 전달했다.

북측 대표단장인 김기남 노동당 중앙위원회 비서와 림동옥 통일전선부 제1부부장 등은 이날 김 전 대통령을 병문안 한 자리에서 “좋은 계절에 평양에 오시라고 요청했는데 지금도 유효하다”며 “완쾌돼서 꼭 여사님과 함께 평양에 오시라”고 말한 것으로 김 전 대통령의 최경환 비서관이 전했다.

이에 김 전 대통령은 “좋은 시기에 연락드리고 가겠다”고 초청 의사를 수락했다.
김 전 대통령 퇴임후 북측의 방북 초청은 지난해 6월 ‘6.15 4주년 토론회’때와 금년 6월 정동영(鄭東泳) 통일부 장관의 방북 당시에 이어 세번째이며 김 전 대통령이 공식 수락의사를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최 비서관은 밝혔다.

최 비서관은 “(김 전 대통령의 방북) 시기와 방법은 여러 상황을 검토한 뒤 통일부를 통해 북에 전달할 계획”이라고 밝혀 곧 정부측과 구체적인 방북 협의에 착수할 것임을 시사했다.

북측 대표단은 또 “김정일 국방위원장께서 대통령의 건강을 걱정하고 빨리 쾌유하시라는 말씀을 전하라고 해서 왔다”며 이번 병문안이 김 국방위원장의 지시에 따른 것임을 밝혔다.

이에 대해 김 전 대통령은 “남북이 힘을 합해 핵 문제도 해결하고 민족문제도 해결해 나가자”며 “나는 후원자고 여러분이 주역”이라고 말했다.

김 전 대통령은 이어 최근 베이징에서 열렸던 북핵 4차 6자회담과 관련, “북한이 결단했고, 회담장에서도 (입장을) 분명히 함으로써 세계가 북한이 뭘 원하는지 알게 됐다”고 강조했다.

이날 병문안은 북측 대표단에서 김 단장과 림 부부장, 안경호 북측 민간대표단장이, 정부측에서는 정 통일부 장관이 참석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