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매체 “‘실천연대’ 죄 없다…통일세력 탄압소동”

북한 노동신문이 ‘남북공동선언실천연대(실천연대)’ 핵심간부들에 대한 구속 기소 등 친북단체들에 대한 남한 공안당국의 수사 활동을 강력히 비난하고 나섰다.

신문은 9일자 ‘통일운동단체들에 대한 악랄한 탄압책동’이라는 기사에서 “남조선에서 리명박 일당이 자주통일을 바라는 진보세력에 대한 유례없는 탄압소동에 열을 올리고 있다”며 “폭압의 검은 마수는 실천연대뿐 아니라 사회의 민주화와 통일을 지향하는 모든 진보적 인사들과 단체들에로 뻗쳐가고 있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실천연대’에 대한 검·경의 수사 내용을 열거하며 “남조선의 진보적인 통일운동단체들에 대해 감행하는 이명박 패당의 파쑈적 폭압책동으로 말미암아 북남관계는 더욱 악화되고 있고 동족사이의 대결과 긴장은 날이 갈수록 첨예화되고 있다”며 “이명박 일당의 파쑈적 탄압책동을 그대로 두고서는 민족의 화해와 단합이 순조롭게 실현될 수 없고 조국통일운동도 성과적으로 전진할 수 없다”고 비난했다.

또한 “지금 남조선 인민들은 북남대결에 환장한 이명박 일당의 파쑈적인 반통일 폭압책동에 분노를 금치 못하면서 그들의 전횡에 견결히 항거해 나서고 있다”며 “남조선 사회의 민주의적 발전을 가로막고 동족사이의 대결과 북남관계의 파국을 몰아오는 이명박 일당의 파쑈적 탄압책동은 반드시 그 대가를 치르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신문은 이 외에도 “이명박 패당의 파쑈적 탄압기도는 집권초기부터 폭압기구와 역량을 대폭 늘이는데서 낱낱이 드러났다”며 남한 정부에 대한 비난 공세를 이어갔다.

신문은 “파쑈 도당이 실천연대를 비롯한 통일애국단체들을 ‘북에 동조하는 이적단체’로 몰아대며 그것을 구실로 폭압을 가하는 것은 민족의 화합과 단합, 자주통일을 위해 투쟁하는 인민들의 정의의 진출을 가로막기 위한 이명박 일당의 책동이 얼마나 무지막지한가를 명백히 보여주고 있다”고 비난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