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일본에 對北제재 신중 촉구

납치피해자의 유골이 가짜로 드러난 것을 계기로 일본내에서 대북(對北) 경제제재 여론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중국이 신중한 대처를 촉구하고 나섰다.

탕자쉬안(唐家璇) 중국 국무위원은 14일 중국을 방문중인 아이사와 이치로(逢澤一郞) 일본 외무성 부대신과 만난 자리에서 “북한에 대해서는 끈기있고 참을성있는 자세로 임하는게 결과적으로 유익할 것”이라고 말해 제재발동에 신중할 것을 촉구했다고 일본 언론이 전했다.

탕자쉬안 국무위원은 아이사와 부대신이 “여론조사결과 일본 국민의 70%가 경제제재가 불가피하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일본내 강경론을 전한데 대해 이렇게 말했다.

한편 일본 정부는 납치피해자 요코다 메구미의 유골이 가짜로 드러난 것을 계기로 6자회담에서 납치문제를 다시 제기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도쿄(東京)신문이 전했다.

일본 정부의 이런 방침은 북ㆍ일 양국 교섭만으로는 납치문제 해결의 실마리를 찾기 어렵다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북한에 국제적 압력을 가하기 위한 것이다.

일본은 작년 8월 제1차 6자회담에서 납치문제를 제기했으나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郞) 총리가 지난 5월 북한을 재차 방문한 이후 양국간 교섭을 계속한다는 방침에 따라 6월에 열린 3차 6자회담에서는 납치문제를 제기하지 않았다.

일본 정부는 납치실무자회의에서 북한이 제공한 다른 물증들에 대한 정밀조사를 연내 마칠 방침이다.

중의원과 참의원 납치문제특별위원회는 각각 대북(對北) 경제제재 발동검토를 촉구하는 결의문을 채택했으며 피해자 가족과 자민당에서도 제재 발동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으나 일본 정부는 아직 제재발동에는 신중한 입장이다./도쿄=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