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北 ‘우라늄농축계획’ 인정”

중국 당국이 이미 북한의 ’우라늄농축계획’존재를 인정한다는 의사를 미국측에 전달했다고 아사히(朝日)신문이 미국 정부 소식통과 6자회담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27일 보도했다.

중국 당국은 지난해 6월 열렸던 3차 북핵 6자회담 이전에는 우라늄농축계획의 존재에 회의적이었으나 이후 미국과 일련의 공식ㆍ비공식 접촉을 거치면서 입장을 전환했다고 신문은 전했다.

중국측은 3차 6자회담 내 비공식 실무회의와 8월 뉴욕에서 열렸던 민간단체 주최 세미나 등 미국과의 비공식 접촉에서 북한의 우라늄농축계획을 “알고 있다”고 밝혔다는 것이다.

이어 지난해 11월 아시아ㆍ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와 마이클 그린 국가안보회의(NSC) 아시아 담당 선임국장의 중국 방문 등 기간에 “우리도 미국과 인식을 공유하게됐다”고 입장을 완전히 전환했다.

그린 국장은 중국 방문 당시 북한이 우라늄농축계획에 착수했음을 보여주는 일부 정보를 중국측에 공개하면서 이를 외면하면 ’한반도 비핵화’는 실현될 수 없다는 입장을 강조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측은 또 북한의 최근 핵보유선언에 대해서도 ’강한 분노’를 미국측에 전달했다고 미 정부 당국자가 밝혔다.

미국 정부 일각에서는 중국측의 이같은 자세 전환을 들어 북한의 우라늄농축계획을 둘러싸고 앞으로 중국측이 북한에 단호한 태도를 보일 것이라는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아사히신문은 일본을 방문한 빌 클린턴 전 미국 대통령이 26일 자사가 주최한 독자초청 포럼에 참석, 북한의 우라늄농축계획 의혹에 대해 “북한은 한 해에 최대 2개, 적어도 1개의 핵무기를 생산할 수 있다”며 “이는 1994년 북ㆍ미 합의 정신에 위반한다”고 지적했다고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