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S “친북좌익세력 활개 막아야”

김영삼(金泳三) 전 대통령은 19일 “친북좌익 세력이 더 이상 이 나라를 휘두르지 못하도록 철통같이 경계하고 투쟁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전 대통령은 이날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황장엽(黃長燁) 전 노동당 비서 주도로 결성된 민주주의이념연구회 창립대회에서 “김대중(金大中) 노무현(盧武鉉) 정권 이후 이 나라는 친북좌익 세력이 큰소리 치는 정체불명의 이상한 나라가 됐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그는 또 “김정일(金正日) 정권은 총칼을 앞세워 주민을 억압하고 광신적인 세뇌로 체제를 유지하는 폭력집단”이라며 “다 죽어가는 김정일 독재정권을 우리 국민의 세금으로 지금까지 연명시킨 것이 김대중(金大中) 전 대통령이 저지른 역사적 죄악”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우리 앞에 남아있는 중대한 일은 사악한 김정일 독재정권을 무너뜨려 억압과 고통에 처해있는 북한 동포들을 해방시키고, 민족의 염원인 자유민주주의 통일을 이룩하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이밖에 그는 일부 시민단체 등에서 제기됐던 인천 맥아더 장군 동상 철거 운동에 대해서는 “분명히 북한의 지령에 따라 움직이는 것”이라며 “우리는 이런 사람들의 정체를 반드시 밝혀내고 단호하게 대응해 나가야 한다”고 주장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