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S “여야가 합의해 친북세력 국회서 쫓아내야”

김영삼 전 대통령이 31일 종북(從北) 주사파 출신 통진당 이석기·김재연 국회의원에 대해 “친북 세력이 국회에 있어서 되겠냐. 민주통합당과 협의해 쫓아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전 대통령은 이날 취임 인사차 자택을 방문한 황우여 새누리당 대표를 접견한 자리에서 “지금까지 국회에서 제명된 사람은 역대 나 하나 뿐이다. 나는 당시 민주주의를 위해 싸웠지만, 그들은 그런 게 아니다”면서 “지금 당면한 가장 큰 문제로 제명해야 된다”고 말했다.


김 전 대통령은 또 “친북 세력이 국회에 있어선 안된다. 어느 경우도 용납할 수 없다”며 “참 기가 막힌 일”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황 대표는 “헌법의 준수 의무, 헌법 가치로 봤을 때 비뚤어진 의원에 대해 자격을 심사하는 제도가 있다”면서 “새누리당과 민주통합당이 이 제도를 통해 제명시키는 것에 대한 의견이접근돼 있다”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