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P “중국 ‘北 방어’ 행동, 미국에 이득 돼”

미국의 유력 일간지 워싱턴포스트(WP)는 31일 국제사회에서 미국에 대항할 강국으로 급부상하고 있는 중국이 천안함 사태를 계기로 한반도의 위기를 종식시키기 위해 보다 책임있는 선택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워싱턴포스트 인터넷판은 이날 사설에서 천안함 발표 뒤에도 중국이 북한 정권을 두둔하고 있다며 “중국이 강대국으로 성장하는 것이 반드시 환영받아야 할 일이 아니라는 사실을 주변국들과 국제사회에 보여주고 있다”고 강조했다.


신문은 중국 정부가 천탄함 사태가 북한의 소행이라는 국제 합동조사단의 발표 이후에도 사태의 원인을 모르는 것처럼 행동하고 있으며 지금까지 밝힌 공식 입장에서도 북한의 자제를 촉구하는 “공허한 요구”에 국한돼 왔다고 지적했다.


WP는 “중국이 방어해줄 여지가 없는 이(북한)를 방어해주는 모습을 보면서 일본 정부도 오바마 행정부와 그동안 논란을 빚었던 오키나와 미군기지 이전 문제에 합의하게 됐을 것”이라며 “단기적으로 중국의 이러한 행동이 미국에는 득이 되고 있다”고 분석했다.


또 한국인을 비롯한 아시아인들에게 미국이 왜 여전히 역내 안보에 없어서는 안되는 존재인지를 일깨워주는 계기가 었을 것이라고 풀이했다.


신문은 그러나 한반도 위기 종식을 위해서는 중국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에 반대하지 않는 것만으로는 부족하고 결국에는 선택을 해야 할 것이라며 북한이 추가 도발을 감행하지 않도록 중국 정부가 단호하게 저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