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FP, 정부에 대북지원동참 요청

유엔 산하 세계식량계획(WFP)이 최근 우리 정부에 대북 인도적지원 사업에 동참해줄 것을 공식 요청한 것으로 20일 알려졌다.

정부 소식통에 따르면 이탈리아 로마에 본부를 둔 WFP는 최근 외교 경로를 통해 WFP가 추진 중인 대북 인도적 지원 프로그램에 750만 달러를 지원해 달라는 공식 서한을 우리 정부에 보낸 것으로 전해졌다.

WFP는 북한 영유아와 임산부 등 이른바 취약계층 지원의 일환으로 자신들이 북한 내에 설립한 식량 공장에서 원료로 쓸 콩, 분유, 비타민, 미네랄 등의 구입비용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는 그동안 시급한 대북 인도적 지원은 정치적 상황에 관계없이 하겠다고 누차 밝혀왔다.

앞서 현인택 통일부 장관은 지난 16일 국회에서 열린 북한 인권 증진 세미나 축사에서 “인도적 지원은 정치적 상황과 무관하게 지속적으로 추진한다는 것이 정부의 일관된 입장”이라며 “특히 북한의 영유아.장애인 등 취약계층에 대한 순수 인도적 차원의 물자지원은 우선적으로 추진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정부는 당국 차원의 대북 쌀 차관 제공과는 별개로 2001~2004년 WFP를 통해 매년 옥수수 10만t가량을 북한에 지원했고 2007년에도 WFP를 통해 콩.옥수수 등 3만2천t(2천만 달러 상당)의 식량을 북에 제공했다.

그러나 당국 차원의 직.간접 대북 식량지원이 전혀 없었던 작년의 경우 정부는 `대북지원사업에 최대 6천만 달러를 기여해 달라’는 WFP의 요청이 있었지만 북한 식량 사정이 시급하지 않다는 판단 등에 따라 지원에 동참하지 않았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