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FP, 북한에 1년간 20만t 식량 지원

유엔 세계식량계획(WFP)이 오는 7월부터 1년간 북한 주민 취약계층 240만 명에 대한 식량 지원 계획을 승인했다고 자유아시아방송(RFA)이 8일(현지시간) 전했다.

WFP는 지난 주 이탈리아 로마 본부에서 이사회를 열고 이 같은 계획을 승인했다.

프랜시스 케네디 WFP 본부 대변인은 “다음 달 1일부터 이사회가 승인한 신규 지원사업이 시작된다”면서 “WFP는 내년 6월까지 북한 어린이와 영양이 부족한 임산부 등 240만여 명에 식량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번 지원사업은 약 1억 3700만 달러(약 1,530억 원)의 예산으로 20만 6800t의 식량을 북한 주민에 지원한다. 식량지원은 자강도를 제외한 8개 도(道)와 평양에서 진행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WFP는 85개 시·군의 약 190만 명의 어린이에게 학교 급식으로 영양 비스킷을 지원하고 임산부와 수유모 약 50만 명에게는 출산 후 1년까지 특별 혼합식을 제공할 계획이다.

앞서 WFP는 지난해 10월 북한을 방문해 식량 상황을 조사했고, 그 결과를 바탕으로 이번 식량 지원 지역과 대상을 선정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