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FP-北, 식량지원사업 연장키로”

오는 8월 말로 시한이 만료되는 세계식량계획(WFP)의 대북 식량지원사업 연장을 위한 북한과의 협상이 마무리 단계에 접어들어 조만간 양측이 합의서에 공식 서명할 것이라고 자유아시아방송(RFA)이 27일 보도했다.

WFP는 대북 구호복구사업 일환으로 2006년 4월부터 아동과 임산부 등 북한 내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식량을 지원해왔고 현재 북한의 50개 군, 100만명이 수혜 대상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RFA는 북한이 당초 식량분배 감시요원의 증가 요구를 이유로 협상을 지연시켰던 WFP와의 식량지원 연장 협상에서 융통성 있는 자세를 보여 협상이 진전을 보이고 있다며, 합의서에는 북한 전역에 19개가 운영되다가 2005년 대북지원 축소로 9개만 가동되고 있는 식품가공공장의 재가동 복원과 지역사무소의 수를 늘리는 방안도 포함돼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고 전했다.

WFP의 폴 리슬리 대변인은 2002년 전만 해도 WFP가 북한에 10개의 지역사무소를 운영했지만 현재는 4개만 운영되고 있다며 “이번 합의안에서는 10개의 지역사무소를 열 수 있게 될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렇지만 미국 비정부구호단체가 평양과 평안북도 신의주, 자강도 희천 등 3곳에 상주사무소를 두기로 북측과 합의함에 따라 WFP는 7개의 지역사무소를 맡게 될 것으로 보인다고 그는 말했다.

WFP는 이번 북한과 협상이 마무리 되면 오는 10월 열릴 예정인 이사회에서 대북 식량지원 연장여부를 최종 결정할 것으로 리슬리 대변인은 예상했다.

WFP는 또 지난 11일부터 북한에서 벌여온 유엔 식량수요조사가 이번 주말께 끝날 예정이며, 지난 20일 조사를 마친 미국 조사팀과 지난주 평양에서 전 수요조사원이 참석한 공동회의도 가졌다고 RFA는 전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