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HCR 보호 탈북자 6명 미국 입국

중국 베이징의 유엔난민고등판무관(UNHCR) 보호를 받던 탈북자 17명 가운데 6명이 지난 20일 ’북한인권법’에 의거해 미국에 입국했다고 미국의 소리(VOA) 방송이 22일 전했다.

미국에서 탈북난민 보호운동을 펼치고 있는 필립 벅 목사는 이 방송과 인터뷰에서 “탈북자 6명이 20일 시카고에 도착했으며 이 가운데 여성 3명이 21일 시애틀에 도착했다”고 밝혔다.

방송은 “탈북자 한모씨와 딸 2명 등 모녀 3명은 2006년 10월 UNHCR 베이징사무소에 들어간 뒤 1년5개월 만에 미국 땅을 밟았는데, 넉달 전 난민단체 관계자로부터 한모씨 모녀의 입국 예정을 통보받은 뒤 보호자 서류에 서명했다”며 “나머지 4명의 정확한 신원은 아직 알려지지 않고 있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2004년 제정된 북한인권법에 의거해 미국에 들어온 탈북자는 총 43명인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그러나 미 국무부 관계자는 “민감한 사안”으로 “탈북자 7명의 입국 여부를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말한 것으로 이 방송은 전했다.

이에 앞서 샘 브라운백 상원의원과 에드 로이스 하원의원 등 8명의 미 상.하원 의원들은 지난 18일 반기문 유엔총장에게 서한을 보내 베이징 UNHCR 보호 아래 묶여 있는 17명의 탈북자들이 중국 당국으로부터 조속히 출국비자를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해 달라고 촉구했다.

방송은 그러나 “시간상으로 볼 때 중국 당국이 미 의원들의 서한 때문에 탈북자 6명에게 출국비자를 발급한 것으로 보이지 않는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