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 9년 연속 北인권결의안 채택…”조직적 인권침해 자행”

유엔(UN) 총회에서 북한 정치범수용소 수감자들을 즉각 석방하고 북송된 탈북자들의 인권상황을 공개하라는 북한인권결의안이 18일(현지시각) 통과됐다. 이로써 유엔은 2005년부터 9년째 북한인권결의안을 채택하게 됐다.


유엔은 이날 오후 제68차 유엔총회에서 북한의 인권침해를 우려하는 내용의 ‘북한 인권상황에 대한 결의안’을 작년에 이어 표결 절차 없이 컨센서스(Consensus, 합의) 방식으로 확정했다.


결의안은 북한의 정치, 경제, 사회 전반에 걸쳐 인권 침해가 조직적이고 광범위하게 이뤄지고 있으며 법치주의가 존재하지 않아 공개 처형이 계속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연좌제와 여성과 어린이 등 취약 계층에 대한 인권침해에 우려를 표시했으며 이산가족 상봉 재개를 희망하는 내용도 포함됐다.


앞서 지난달 제68차 유엔총회 3위원회를 통해 채택한 이번 결의안은 오늘 유엔총회에 공식 상정되었으며 북한은 이번 결의안을 ‘적대세력에 의한 날조’라고 비난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