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안보리 제재위 “北, 지난해 결의위반 의심사례 총 18건”

지난해 북한의 유엔 안전보장위원회(안보리) 대북제재 결의 위반 의심사례가 총 18건인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의 소리(VOA)방송은 3일 유엔 안보리 산하 대북제재 1718위원회가 홈페이지에 공개한 ‘2016 연례보고서’를 인용해 이같이 밝혔다. 이 중 15건은 북한의 핵실험과 탄도미사일과 관련돼 있고, 나머지 3건은 유엔 회원국들이 안보리 결의 위반 품목으로 의심되는 화물을 직접 차단한 사례다.

지난해 3월 채택된 대북결의 2270호는 북한을 오가는 화물과 개인 수하물 등을 의무적으로 검색하도록 하고 있다.

또한 위원회는 지난해 73개 유엔 회원국이 결의 2270호에 따른 이행보고서를 제출했고, 3개 나라가 기존 결의에 대한 이행보고서를 냈다고 밝혔다.

이 밖에도 전문가 패널이 지난해 방문한 나라는 모두 16개국이며 여기에는 미국과 한국, 중국 등 북한 문제에 직접적으로 연관이 있는 나라를 비롯해 한때 북한의 우호국 혹은 과거 거래가 있었던 것으로 알려진 앙골라와 바레인, 이집트 등이 포함됐다고 매체는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