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 “북핵 진전 신용등급 영향 크지않다”

국제 신용평가사인 스탠더드앤푸어스(S&P)는 8일 “최근 북한과 관련해 여러 긍정적인 변화가 있었지만 한국의 국가 신용등급에 직접적 영향은 크지 않다”고 밝혔다.

타카히라 오가와 아태지역 정부.공공기관 신용평가 담당이사는 이날 명동 은행회관에서 열린 `글로벌 금융시장 변동성 확대: 2008년 한국경제 및 신용시장 전망’ 세미나에서 “여전히 지정학적 리스크가 단일요인으로서는 한국의 국가신용등급에 가장 큰 부정적인 요인”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오가와 이사는 “북한이 최근 `북핵 6자 회담’ 관련 핵프로그램 보고를 약속했고 영변 냉각탑을 폭파하는 등 긍정적인 요인이 있었고 기본적으로 평화적 해법이 도출될 수 있다고 보지만 (북핵문제의) 장기화와 불확실성이 지속할 수 있다는 점을 주목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물론 최악의 시나리오는 전면적인 무력충돌로 그 가능성이 낮다는 점을 알고 있지만 문제는 잠재적인 통일비용이 클 수 있다는 점”이라며 “전체적으로 한국의 국가 신용등급은 긍정적인 요인과 부정적인 요인이 균형을 이루고 있다”고 평가했다.

북한 문제 이외에 “정부의 대규모 채무부담, 예산의 경직성, 대외 취약성 등이 한국 신용등급의 마이너스 요인이고, 지금까지 흑자를 기록했던 대외수지가 악화하고 있는 점도 부정적으로 작용하고 있다”고 오가와 이사는 말했다.

이와 함께 “이명박 정부가 출범하고 여러 가지 개혁안이 발표됐지만 정치적 대치로 별다른 진전을 보지 못하고 있다”며 “정치적 대치를 이유로 국가 신용등급을 하향조정할 가능성은 아주 작지만 각종 개혁조치의 향방을 계속 지켜볼 계획”이라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