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 “中, 우리와 먼저 만나려고 김정일 방문 미뤄”

이명박 대통령은 7일 김정일의 방중과 관련 “중국이 우리와 만나기 전에 먼저 북한과 만나는 것이 문제가 있다는 생각에서 북한 지도부의 방문을 며칠 미룬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이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서 정몽준 대표 등 한나라당 지도부와 가진 조찬 회동을 통해 “북한이 올해 들어 여러 차례 중국방문을 요청해 일정이 만들어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대통령은 이어 “천안함 사건에 대한 객관적이고 과학적인 조사결과가 나오면 지난 한중정상회담 때 약속했던 대로 중국 측에 통보하고 협의를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그렇게 할 경우 중국 정부도 납득하고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또 “천안함 사태로 인해 국가안보에 대한 걱정이 크고 경제적으로도 아직 위기상황이 지나가지 않은 상태”라며 “흔들리지 않고 국정의 중심을 잡아 국민이 안심하도록 해야 하며, 더 낮은 자세로 국민에게 가깝게 다가가서 정부가 못하는 것까지 세심하게 챙기는 집권 여당의 모습을 보여주길 기대한다”고 당부했다.


이 대통령은 한편 천안함 사건과 관련한 군(軍) 책임론에 대해 “군 내부의 혼란이 군의 책임만은 아니다”라며 “외부의 환경적 요인도 있었다”고 말했다.


이에 정몽준 대표는 천안함 침몰사건과 관련 “북한을 두둔하고 정부를 의심하는 정치인들이 문제”라고 지적하며 “북한 관련 여부와 관련해 증거조사가 이뤄지는 것에 대해 못마땅하게 생각하는 야당 의원들을 보면서 문제가 심각함을 느꼈다”라고 비판했다.


정 대표는 특히 공개회동 후 이뤄진 20분 간의 독대에서 “원인이 밝혀지면 우리가 가능한 모든 조처를 해야 한다”고 건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회동에는 당에서 정 대표와 김무성 원내대표, 고흥길 정책위의장, 정병국 사무총장, 정양석 대표 비서실장, 조해진 대변인 등이 참석했으며 청와대에서는 정정길 대통령실장과 박형준 정무수석, 이동관 홍보수석, 손교명 정무비서관, 정부에서 주호영 특임장관 등이 참석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