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스페셜, 북한 최신 영상 방송

‘KBS 스페셜’은 지난 4월 평양과 개성, 북한쪽 판문점 등의 모습이 담긴 영상물을 입수, 이달 16일 오후 8시 방송한다고 14일 밝혔다.


입수한 영상물에는 소녀 꽃제비(노숙 청소년)가 매춘을 하는 현장과 평안남도의 한 시골 장마당의 풍경도 담겨 있다.


‘2010년 5월, 북한에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나’라는 부제로 방송되는 이 프로그램에서는 제작진이 러시아의 자루비노항에서 수산물 가공을 하고 있는 북한 근로자들의 숙소에 잠입해 취재한 내용도 방송된다.
제작진은 이외에도 화폐개혁과 천안함 사건,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방중을 둘러싼 북한 내부 상황을 취재하기 위해 4월 말~5월 초 10여명의 북한 주민들과 인터뷰했다.


취재 결과 체제에 대한 북한 주민들의 민심이반이 심각할 정도라는 게 제작진의 전언이다. 특히 화폐 개혁으로 국가에 재산을 빼앗긴 사람들은 최고 지도부에 대해서도 거침없는 불만을 쏟아내기도 했다.


제작진은 “심각한 민심 이반이 북한 체제의 불안정성을 심화시킬 수 있고 이는 한반도의 불안정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라고 설명하며 “김정은 체제의 등장에 대한 우리의 대응이 무엇이어야 하는지 해법을 모색해 봤다”고 제작의도를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