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노조, 정연주 사장 시절에는 왜 침묵했나?

KBS는 매우 중요하다. 격년마다 매체 영향력 등에 대한 실태조사를 하는 한국언론재단의 조사를 비롯한 다양한  결과들이 KBS의 힘을 보여준다.


대체로 35%에 달하는 국민들이 KBS에서 소개되는 정보에 영향을 받는다고 한다. 특정매체가 정보를 왜곡하여 전달하거나 일방적인 정보를 소개하더라도 KBS만 굳건하면 국민의 혼란과 분열을 막을 수 있다. KBS가 확고히 중심을 잡는다면 다양한 입장을 가진 매체의 존재는 오히려 민주주의를 더욱 풍성하게 하는데 기여할 수 있을 것이다.


때문에 절차적 민주주의를 완성하고 선진화시대로 진입하려는 지금 KBS의 공정성 확립은 더 이상 늦춰질 수 없는 사안이다. 불필요한 마찰과 소모적인 논쟁에 종지부를 찍고 명실상부한 공영방송의 시대를 열어가야 한다.

KBS의 중요성은 그 영향력에만 한정되지 않는다. 지금 우리의 방송환경은 근본적인 전환점에 놓여 있다. 디지털기술발전에 기초한 다채널화, 방송통신융합화, 세계화시대의 도래는 지금까지의 모습에 근본적인 전환을 요구하고 있다.


이 시점에서 우리는 미래를 주도적으로 맞이하고 있는 영국 BBC를 떠올린다. 가장 믿고 영향을 많이 받으며 수신료를 부담하는 KBS가 이 일을 성공적으로 추진해 주길 바라는 것은 우리 국민 모두의 인지상정이다. 그들이 가는 길이 모두가 가게 될 길이 될 수 있다.

이와 같은 작업을 무난히 완수하려면 KBS 내부적인 힘의 결집, 국회의 지원, 그리고 국민의 성원이 어우러져야 한다. 공정방송 확립 및 방만한 내부구조 개혁 없이 국민에게 수신료 인상을 요청할 수 없는 일이며, 국회 동의도 구할 수 없다. 산적한 현안이 한 두 가지가 아니며 그 무게 또한 만만치 않다. 이 정도면 거의 제2 창업 수준이다.

이 시기에 KBS 이사회는 김인규후보를 사장으로 선임했다. 그는 이제 2012년 11월까지 KBS호(號)를 진두지휘할 선장이 된 것이다. 그런데 KBS 노조 등은 신임사장이 2007년 이명박 후보 선거 캠프의 전략기획실장이었던 경력을 들어 반대를 표명했다. 반대의 이유가 그의 비전이나 추진력에 초점되지 않은 것을 보면 전반적인 개혁 능력 자체가 의심되지 않는 모양이다. 역시 문제는 공정방송 실현의지로 모아진다.

노조 등의 반대는 과거 KBS가 걸어온 길과 무관치 않다. 지난 1년의 과도기를 제외하고 보면 KBS 사장은 언제나 정부를 옹호해왔다. 특히 지난 정권 시절에는 한편의 국민들과 그들의 생각에 대해서는 안중에도 두지 않았을 뿐만 아니라 드문 일이긴 하지만 헌법질서의 경계위에서 줄타기를 시도하기도 했다. 이는 대한민국 건국과 산업화에 각별한 애정을 가진 분들의 애국심을 심각하게 자극하기도 하였다.


지금까지 사정이 이러했기 때문에 신임사장의 공정성 의지에 대해 의구심을 갖는 것은 어찌 보면 당연하다.

그러나 여기서 반드시 살펴야 할 일이 있다. KBS 노조 등은 과연 공정성을 위해 진정으로 분투해 왔는가의 문제인데, 지난 10년 동안 KBS의 명백한 ‘편파’에 대해 그들이 취한 태도는 침묵·방관·협조·주도 중 하나였다.


KBS와 전혀 무관한 길을 걸었던 정연주 전 사장의 선임 과정과 33년 KBS맨 김인규 신임사장의 선임 과정에 대해 서로 다른 잣대를 들이댄다면 그것 만큼 ‘이상한’ 일도 없을 것이다. 두 분 다 현직 대통령과 유관한 인사였음에도 불구하고 노조의 입장은 일관성이 없다. 이것이 오히려 편파의 증거라 할 것이다.


타인에게 ‘공정성’을 요구하려거든 자신에 대한 성찰부터 앞세워야 한다. 그래야 자신들의 진정성을 세상에 전할 수 있는 것이다.


현재 KBS 노조가 주장하고 바라는 ‘KBS의 공정성’은 지극히 옳다. 이것은 전국민의 여망이다. KBS가 수신료 현실화를 하자고 하더라도 공정성의 안착은 불가피한 일이다. 김인규 신임사장도 이 점을 깊이 알고 있을 수밖에 없다. 

공정성 개념을 자의적으로 해석하지 않는다면 김인규 신임사장과 KBS 노조의 이해관계는 정확히 일치할 수밖에 없다. 다시 한 번 확인하건데 그것은 국민의 바람이자 시대발전을 위한 과제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