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IS “북한, 영변서 우라늄 농축시설 지속적 확충”

북한이 영변 핵단지 내의 우라늄 농축시설인 원심분리기를 지속적으로 확충하고 있다는 분석이 제기됐다. 북한이 농축우라늄과 플루토늄을 동시에 생산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고 있다는 것이다.


미국의 핵군축 연구기관 과학국제안보연구소(ISIS)는 6일(현지시간) 지난 6월 30일에 촬영된 상업용 위성사진을 지난 4월 사진과 비교 분석한 결과, 원심분리기가 들어선 것으로 추정되는 건물에서 건설 작업이 지속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ISIS에 따르면 원심분리기 건물 동쪽에 쌓여 있던 건설자재가 없어졌고 원심분리기 건물과 북서쪽에 있는 비교적 작은 다른 건물을 연결하는 지붕 설치 작업이 진행 중이다.


또한 원심분리기 건물로 이어지는 철로에 건축자재로 보이는 물체를 실은 열차가 분명하게 나타난 점도 원심분리기 확충이 계속되고 있음을 뒷받침한다는 것이다.


그러나 기존에 자리 잡았던 건물들 이외에 북한이 새로운 건물이 세우지는 않았다고 ISIS는 전했다. 이런 분석을 토대로 ISIS는 북한이 원심분리기를 꾸준히 건물 안에 설치하고 있는 것으로 보이지만 원심분리기 설치 작업을 완료했는지는 불분명하다는 의견을 냈다.


또한 영변 핵시설의 5MW급 원자로와 관련, 원자로 북쪽에서 냉각수를 공급받은 뒤 원자로 동쪽으로 배출하는 2차 냉각 체계가 꾸준히 가동돼 온 것으로 ISIS는 추정했다.


이어 원자로의 증기 배출구의 경우 이전과 다른 곳에 만드는 등 원자로의 냉각설비를 재구축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아울러 ISIS는 이렇게 만들어진 냉각설비가 영변에 자체 건설 중인 실험용경수로(EWLR)에도 냉각수를 공급할 수도 있다고 내다봤다.

소셜공유